Home > 참여마당 > 자료실

자료실

게시글 검색
대학들, '2015학년도 입시전형 어찌 하나'
보건관리학과 (health) 조회수:102 192.168.126.57
2013-10-08 10:10:45

교육부의 대입 간소화 방침에 따라 2015학년도 대학입학전형 기본사항이 확정되면서 주요 대학들의 신입생 모집 방침이 어떻게 바뀔 지에 관심이 쏠리고 있다. 적성고사와 면접고사를 사실상 폐지할 것을 권고함에 따라 되려 논술을 도입하는 곳도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교육부와 한국대학교육협의회는 지난달 확정 발표한 2015학년도 대입전형 기본사항에서 논술과 적성고사, 면접고사는 지양하고, 우선선발은 폐지, 특기자전형은 축소할 것 등을 요구했다.

특히 서울 소재 주요 대학들의 경우 이들 항목에 거의 해당돼 불이익을 받지 않기 위해서는 전형 계획을 대폭 손보지 않을 수 없는 상황이다.

▲적성고사 퇴출, 논술 도입 =실제 동덕여대의 경우 2015학년도 수시 모집계획은 2014학년도와 비교해 전면적으로 달라진다. 2014학년도에 처음 도입된 적성고사가 1년만에 폐지되고, 우선선발과 일반선발로 모집했던 것도 폐지하는 방향으로 논의가 되고 있다.

대신 그동안 없었던 논술고사를 도입할 계획이다. 논술고사도 적성고사나 면접고사와 마찬가지로 교육부가 축소방침을 내놓고 있지만 대학 입장에서는 폐지를 권고하고 있는 적성고사와 면접고사에 비해 상대적으로 운용 여지가 있다고 보고 있어 도입이 확실시된다.

전반적으로 수시모집에서 여러가지 제약이 생기는 만큼 정시 인원을 늘리는 방향으로 모집 계획이 마련될 것으로 보인다.

이 대학 관계자는 "우리 대학은 지난해 논술 도입하려다 교육부, 대교협 만류로 못하고 적성고사를 시행했다. 그런데 교육부가 간소화 방안에서 적성고사는 폐지나 다름없는 방침을 내렸고, 대신 학생부, 실기, 논술 트랙 세가지로 구분해놨기 때문에 논술을 도입하게 됐다"고 설명했다.

세종대학교도 적성고사를 폐지하고 논술을 도입한다. 동덕여대와 같은 이유다. 이 대학 관계자는 "둘 중 하나는 해야 학생을 선발하지 않겠느냐"고 말했다.

▲고려대, 서강대, 성균관대, 연세대, 논술·특기자 전형 존폐여부 주목

서울 소재 주요 대학들의 경우 수시모집에서 논술과 특기자 전형은 공통적으로 시행되고 있다. 고려대, 연세대, 서강대, 성균관대 등은 2014학년도 수시 모집에서 모집인원의 절반 이상을 이 두 개 전형으로 선발한다. 교육부의 방침과 배치되는 논술과, 특기자전형을 고수하지 않는 이상 2015학년도에는 수시모집 전형 계획의 전폭적인 수정이 불가피한 상황이다.

실제 이들 대학의 올해 모집요강을 보면 고려대는 수시모집에서 전체 모집인원 3700여 명 가운데  1360여 명을 논술고사로 선발한다. 그 다음으로 많은 인원을 뽑는 학교장추천전형(630명)의 경우 심층면접고사를 치른다. 제시문을 주고 전공적합성, 논리적 사고력, 문제해결능력 등을 평가하는 면접이다. 교육부가 대입기본 사항에서 교과중심의 문제풀이식 구술형 면접을 지양하고, 학생부를 적극 활용하도록 권장하고 있어 이 평가방식에도 손을 대야 할 것으로 보인다.

고려대의 국제인재(300명), 과학인재(270명), OKU미래인재(120명) 전형 등 특기자 전형도 어떤 방식으로든 변화가 있을 것으로 전망된다. 교육부는 이번 방침에서 그간 준비해 온 고1~2학생의 신뢰보장 차원에서 모집단위별 특성 등 불가피한 사유가 있는 경우에 한해 제한적으로 운영할 것을 요구했다. 전면 폐지는 피했지만 모집인원 축소는 도리가 없어 보인다.

서강대도 일반전형(논술)에서 정시를 포함한 전체 모집인원의 3분의 1에 해당하는 540명을 선발하고 알바트로스특기장전형으로 150명을 선발하고 있어 모집 계획이 어떻게 달라질 지 주목된다. 성균관대는 수시 전체 모집인원 2961명의 반 정도인 1315명을 일반전형(논술)로 선발하고, 특기자 전형(인문계, 자연계, 예체능계)에서 390여 명, 과학인재 전형에서 196명을 선발해 마찬가지로 대폭 수정이 불가피하다.

연세대도 전체 수시 모집정원 3400여명 중 830여명을 논술고사로 선발하는 일반전형으로 모집하고, 특기자전형으로 954명을 선발한다.

모 대학 관계자는 "수시 모집에서 우수 학생 선발 여건 조성이 되지 않아 정시 인원이 대폭 늘 가능성도 배제할 수 없다"며 "정부의 정책이 본고사 부활로 가는 것 아니냐는 잘못된 메시지 전달할 수 있어 우려된다"고 밝혔다.

 

참고문헌 : 대학저널신문

댓글[0]

열기 닫기